[건강] 밤길 걸을때도 '스마트폰 삼매경'…"곧 노안 찾아옵니다" > 로컬 뉴스

본문 바로가기
미주지역 바로가기 : DallasHoustonDenverCalgary/EdmontonVancouver      Toronto      Chicago      Atlanta  LA  NY  Hawaii  Seattle 

로컬 뉴스

[건강] 밤길 걸을때도 '스마트폰 삼매경'…"곧 노안 찾아옵니다"

페이지 정보

본문

스마트폰 보면 눈 깜박임 줄어…안구건조증 유발

의식적으로 눈 깜박여야…눈에 휴식 주는 것 중요



일할 때는 물론 이동할 때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습관은 눈 건강에 악영향을 끼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.

17일 안과 의료기기 전문기업 존슨앤드존슨 서지컬비전에 따르면 스마트폰, PC 등 디지털 기기 사용 중에 눈 깜박임 횟수가 줄어들면서 눈 건강을 해치게 된다.

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의 화면에 집중할 경우 눈 깜빡임 횟수가 줄어드는데, 정상적인 눈 깜빡임 횟수는 1분에 평균 26회이다. 반면 디지털 기기 이용 중에는 평균 11.6회로 약 60% 감소한다.

눈 깜박임은 눈 건강에 매우 중요하다. 눈을 깜박이면 눈물이 각막 표면을 코팅하는 역할을 한다. 촉촉한 각막이 시야를 잘 볼 수 있도록 해준다.

반대로 눈 깜박임이 줄어들면 각막 표면이 말라 시야를 침침하게 만든다. 장기적으로 눈 깜빡임 횟수가 줄어 눈물양이 감소하면 안구 건조증, 눈 열감 및 충혈, 시력 저하, 두통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.

안구 건조증은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지나치게 증발해 눈물 구성성분의 균형이 맞지 않게 되는 증상이다. 안구건조증으로 안구 표면이 손상되고, 눈이 시리고 피로감이나 이물감, 출혈 등의 증상을 느끼게 된다.


또 스마트폰, 태블릿 등은 눈과 화면 거리를 좁혀, 눈의 피로도가 빨리 쌓인다. 가까운 거리에서 스마트폰 등의 잦은 이용은 노안이 더 빨리 오게 하고, 근시를 유발할 수 있다.

존슨앤드존슨 서지컬비전은 스마트폰, PC 등의 사용이 잦은 이들을 위해 ‘디지털 시대 3대 눈 건강 관리법’을 소개했다.

디지털 기기를 장시간 이용할 경우 첫째, 2~3초에 한 번씩 눈을 의식적으로 깜빡이고, 둘째,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3분 눈 운동을 수시로 시행한다.

마지막으로 이상적인 디지털 작업 환경을 갖추는 것이 눈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. 자세히 살펴보면 직장이나 집에서 PC 를 사용할 때도 주의가 필요하다. 먼저 모니터 화면 밝기를 주변 조도와 맞추고, 화면 대비(Contrast)는 60~70%로 설정한다.

또 글자 크기를 너무 작지 않게 조정하고, 모니터는 눈높이에 배치, 팔 길이 정도의 거리를 두고 사용하는 등 눈의 피로를 줄여주는 것이 좋다.

한 안과 전문의는 "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의 사용 시간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지만 어렵다면 자주 먼 곳을 바라보면서 눈에 휴식을 주는 것이 좋다"며 "눈을 깜박여 주는 주고, 어두운 곳보다는 밝은 곳에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"고 말했다.[뉴시스][사진/미디어데일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Login

회원가입
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

회사소개(KOR) | 광고&상담 문의
TEL. 737-808-6641 | E-MAIL. kyocharodallas@gmail.com
Copyright © The Korea World News All rights reserved.
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.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팝업레이어 알림